다이어리R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_청년 장사꾼의 거리 `1987스트릿(Street)’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청년 장사꾼의 거리 `1987스트릿(Street)’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카페와 맛집을 찾는 젊은 청춘들의 발걸음으로 사시사철 분주한 경의선숲길 옆에는 80년대 감성을 담은 특색있는 골목길이 있다.

`1987스트릿’이라 불리우는 이 거리는 5명의 청년들의 의기투합으로 시작되었다. 하나의 거리에 아이템은 겹치지 않되 컨셉은 어우러 질 수 있도록 기획하여 오픈하다보니 어느새 거리 자체가 하나의 스트리트형 외식 문화 거점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덕분에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킴과 동시에 복고풍 컨셉의 인테리어와 특색있는 메뉴 구성으로 이 곳을 즐겨찾는 이들은 젊은 층부터 옛 향수를 즐기려는 중장년층까지 전 연령대를 아우른다.          
 

 

미국청년 1987

`1987 스트릿’에 있는 매장들은 생연어 전문점부터 닭발, 족발, 주점, 중화요리, 일본 라멘 전문점까지 다양한 선택지가 존재한다.

각 매장들이 경쟁 상대라기보다는 공생 관계이기 때문. 대형 쇼핑몰이나 한 건물에 밀집 된 복합 공간이 아닌 로드샵에서는 드문 경우다. 1987스트릿이라는 이름 또한 소비자들에 의해 불려지게 된 이름이라고.

 

 

1987스트릿을 걷다 보면 화려한 복고풍 네온사인이 눈에 띈다. 미국의 캐주얼 펍이나 음식점 한켠에서 종종 볼 수 있는 레트로한 감성의 즉석 인화 포토 부스 마냥 꾸며진 흥미로운 입구를 들어서면 8~90년대 아메리칸 웨스턴 펍으로 초대된다.

`미국청년 1987’은 자유분방한 분위기 속에서 맥주와 칵테일, 그와 어울리는 푸짐한 미국스타일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팝과 영화 산업 등 미국 대중 문화 황금기 시절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영화의 포스터와 시대를 풍미한 명사들의 유명한 흑백사진, 빼곡하게 진열 된 술병 위로 네온사인의 화려한 불빛이 쏟아지는 바, 샹들리에와 미러볼의 클래식하고 화려한 공존, 맥주 한 병을 손에 들고 가벼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다트 머신 등 이 공간을 채우고 있는 모든 요소들은 방문한 고객들이 단순히 맥주와 음식을 즐기는 것 뿐 아니라 매장 내의 다양한 즐길거리를 통해 미국청년 1987이 표현하고자 한 분명한 컨셉을 온 몸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 쪽 벽면에 설치 된 스크린을 통해 팝스타의 라이브 공연도 볼 수 있다. 뮤직 비디오가 아닌 현장감 있는 라이브 콘서트 공연 화면과 영화만을 송출하는데 이는 이곳을 방문한 모든 고객들이 동일한 공연장을 찾은 관객처럼 친밀감을 갖고 함께 호흡하며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매장 한 켠에 위치한 다트 머신은 매장 직원의 공정한 입회(?)하에 일정 이상의 득점을 하면 맥주와 음식을 서비스 받을 수 있다. 또한 매일같이 벌어지는 그 날의 술값이 걸린 자발적인 다트 대결의 왁자지껄한 풍경도 미국청년 1987의 활기를 더한다.       
 

 

 

이 곳의 메뉴는 시원한 맥주 한잔을 할 때 자연스레 생각나는 음식으로 라인업 되어있다. 그 중푸짐한 양은 기본이며 여럿이 나누어 먹기 용이한 플래터 메뉴들이 이곳의 시그니처다. `까를로스 타코 플래터’는 이름처럼 멕시코 풍으로 풀어 낸 플래터 메뉴다. 커다란 도마 위에 올려진 음식들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양상추 위에 김치와 다진 소고기와 닭고기를 넣어 토르티야로 감싼 후 튀겨 낸 치미창가를 올려내며 사워크림과 할라피뇨찹으로 마무리 했다. 바삭한 치미창가의 식감과 고기의 육즙을 느낄 수 있으며 알싸한 김치가 낯선 이국의 풍미를 익숙한 개운함으로 보완한다.

또한 DIY 타코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소프트 토르티야와 이베리코 갈비, 치킨, 바싹 불고기 3가지 메인 재료와 양파 슬라이스가 함께 제공된다. 토르티야 속에 원하는 육류와 양파 슬라이스, 함께 곁들여 진 코울슬로와 사워크림, 칠리 디핑소스를 조합하여 먹는 것이 이 플래터의 타코를 가장 맛있게 즐기는 팁이다.

얇고 바삭하게 튀겨 낸 감자튀김에는 토마토 베이스의 볼로네제 소스와 모짜렐라 치즈가 얹어져 제공되어 다 없어질 때까지 자꾸만 손이 가는 메뉴다.
 

 

 

도우가 맛있기로 정평이 난 피자도 인기 메뉴다.

치즈 크러스트 도우 위에 잘게 다져 듬뿍 올린 불고기와 체다 치즈, 사워소스의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을 자랑하는 `불고기듬뿍피자’와 50여개의 페퍼로니가 아낌없이 올라간 심플하지만 중독성 강한 `페퍼로니 피자’는 피자 러버들의완벽한 `피맥’을 완성시킨다.

음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주류 리스트도 다채롭다.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드래프트&수제 맥주는 물론 데낄라, 보드카 등의 젊은 층이 선호하는 리큐르 종류도 준비되어 있다. 리큐르의 경우 병으로 즐길 경우 매장에 킵(보관)도 가능하다.

 

 

청년들의 열정이 가득한 거리 속, 레트로한 80년대 미국의 감성과 펍 문화를 경험하며 잠시 나마 `미국 청년’이 되어 서부의 낭만과 맥주를 기울여보자.                   

 

 


위치 홍대입구역 3번출구 130M 직진 후 왼쪽으로 250M

메뉴 까를로스 타코 플래터 3만 5000원, 1987스트릿 영 보이 플래터 3만 2000원

영업시간 (매일) 15:00-05:00

전화 010-2508-5437

 

 

 

 

청년라멘 1987

1987스트릿에 가장 최근 자리잡은 일본 라멘 전문점. 아담한 매장 내부는 조리 과정을 볼 수 있는 카운터 석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주문은 자리 번호를 확인한 후 입구의 키오스크(Kiosk)에서 직접 원하는 메뉴와 토핑을 선택하면 된다.

시그니처 돈코츠 라멘은 진하고 농도가 있는 육수에 얇게 제면 된 탱글한 면, 직화로 구워 낸 차슈, 달걀말이, 향신료의 향이 가득 밴 죽순 등이 푸짐하게 올려지며 양도 넉넉하다. 사이드 메뉴로 차슈 덮밥과 교자도 빼놓으면 아쉬운 메뉴다.  

 

 

서울 마포구 연남로 10

시그니처 돈코츠 8500원, 돈코츠+차슈덮밥 1만 2000원

(런치)11:30-15:30 (디너)17:00-21:30 (수-일)

010-5630-1946

 

 

 

청년화로 1987

세련된 분위기 속에서 직화 구이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은 4대 진미중의 하나인 이베리코와 제주 흑돼지를 주력으로 선보인다.

`이베리코 프리미엄’ 세트를 주문하면 1%의 최상위 특수부위를 포함한 5가지의 다양한 부위를 맛볼 수 있으며 이베리코를 가장 최상의 맛으로 즐길 수 있도록 직원들이 직접 알맞게 구워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화로 속에 참숯을 넣고 석쇠로 구워내 이베리코 특유의 육즙과 불 맛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서울 마포구 동교로 219

이베리코 프리미엄 6만 2000원, 이베리코 꽃목살 1만 5000원

(매일)12:00-23:30 (금,토)12:00-01:00

070-8808-1159

 

 

 

중화복춘연남

복을 불러온다는 뜻의 ‘중화복춘’은 국내 유명 호텔 내 중식당에서 일하다 요리에 대한 욕심으로 중국 현지로 떠나 경험을 쌓고 돌아온 남복춘 셰프의 첫 레스토랑이다.

메뉴는 대중적으로 접근하기 쉬운 메뉴와 셰프가 중국에서 배워온 중국 전통 요리를 선보인다. `목화솜 크림새우’는 전분과 계란, 밀가루 외에도 노하우의 밑간 비율로 반죽해 쫄깃한 것이 특징이다.

짬뽕 역시 건새우와 건홍합, 꽃게를 갈아 넣어 국물만 한번 떠먹어봐도 남다른 풍미가 느껴진다.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220-7

목화솜 크림새우(小) 2만 9000원, 복춘초마짬뽕 1만4000원

(런치)12:00-15:00 (디너)17:00-23:00 (토,일 브레이크타임 X)

070-8824-2207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