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홍지윤 요리쌤의 오늘 뭐먹지_브런치




브런치







20여 년 전, 결혼식을 올리고 바로 공부하겠다는 남편을 따라 미국 땅을 처음 밟았다.

 

집세와 물가 높기로 악명 높은 뉴욕에 살며 주머니 가벼운 유학생으로 4년을 버텼다.


생활비를 절약하려고 학교근처에 살며 하루 세끼를 모두 집에서 해결했다.


서른 먹은 늦깎이 유학생 남편은 그야말로 은퇴 뒤에나 가능하다는 삼식이가 된 것이다.


하루 종일 코딱지만한 부엌에서 밥만하며 4년을 보내고 남편이 공부만 끝나면 절대 집에서 밥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했다.


그러나 요리학교에 들어가면서 내 결심은 야무진 공상이 되었고 남편을 위해 요리한 시간보다 남을 위해 요리하는 시간이 몇 배는 더 길어지고 말았다.   


종일 밥하느라 애쓰는 내가 안쓰러웠던 남편은 주말이 되면 가벼운 주머니를 털어 브런치를 사주곤 했다.


탐스럽게 노른자를 살린 달걀프라이와 감자를 채 썰어 버터에 지진 해쉬 브라운, 바삭하게 구운 베이컨이 함께 올라간 한 접시에 배가 불렀고.


버터와 메이플시럽이 녹아 내리는 폭신한 팬케익의 고소하고 달콤한 향에 스트레스가 날아갔다.


햄과 치즈를 끼워 넣고 버터에 지진 샌드위치에 베샤멜(bechamel : 우유와 크림으로 만든 화이트소스)소스와 달걀프라이를 얹은 크로크마담(croque madam)을 먹으면 파리로 여행 온 듯한 기분이었고 진하게 내린 커피로 입가심을 하고 나면 일주일간의 노동을 보상받는 기분이었다.


그 중에서도 제일 좋아했던 것은, 바삭하게 구운 잉글리쉬 머핀에 두툼한 햄을 구워 올리고 얌전하게 익힌 수란을 얹어 홀랜다이즈(hollandaise)소스를 뿌린 에그 베네딕트(eggs benedict)다.


달걀노른자와 녹인 버터를 거품기로 섞어 유화 시킨 후 소금과 레몬즙, 카이엔페퍼(cayenne pepper : 서양 고춧가루의 일종)로 간을 한 홀랜다이즈 소스는 내가 요리학교에 들어간 이유이기도 하다.


수란을 터트려 흘러내리는 노른자에 달걀노른자로 만든 느끼한 듯 고소하면서 상큼한 홀랜다이즈 소스를 섞어 먹는 맛은 신세계였고 그걸 제대로 만들어봐야겠다는 결심을 시작으로 서양요리를 본격적으로 공부하게 되었다.


브런치는 요리사로서의 인생전환을 만들어준 은인의 요리이면서 고단한 유학생활을 위로해준 추억의 요리이기도 하다.


서울에서 브런치를 먹으러 가면 평일엔 9할이 주부들이고 주말엔 9할이 젊은 여성들이다.

여자를 위로하는 요리 브런치, 여자의 계절 봄에 먹어야 하는 계절요리다. 




오아시스


오아시스 한남점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45길 30,

02-790-8906,

에그베네딕트 1만8천5백원, 프렌치토스트 1만7천6백원




오리지널 팬케익하우스



신사점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162길 41,

02-511-7481,

계절과일 팬케익 1만5천원, 살라미해쉬앤에그 1만9천원




카페람베리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14,

02-586-0068,

크로크마담 1만6천원, 베리소스가 올라간 팡 페르듀 1만4천원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