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석박사의오늘뭐먹지_거북손




거북손은 대체 무슨 맛일까?




거북손이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는 종편의 한 오락 프로그램에 소개된 뒤부터입니다.

촬영지였던 만재도라는 섬에 거북손이 많이 자생하는 관계로 우정출연을 했겠지요.

그런데 이 방송작가는 소설가 한창훈이 쓴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라는 책에 나오는 거북손 내용이 기억이 나서 소재로 썼던 모양입니다.


방송의 여파는 대단했습니다. 우리나라 해안가 갯바위에 여기저기 자생하던 거북손이 남획 당하기 시작을 하였고, 심지어 인터넷 택배로까지 팔리니 말입니다.


거북손은 성체가 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린다는데 과도하게 채취를 하면 아예 씨가 마를까 걱정도 됩니다.


오죽하면 작가 스스로 자책을 하는 칼럼을 신문에 썼을까요?

그가 말하는 지론은 이렇습니다. 유명해지면 죽는다 혹은 씨가 마른다! 아마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급격한 쏠림 현상을 풍자한 말이겠지요.




거북손의 모양을 자세히 보면 상당히 징그럽게 생겼습니다.

진짜 거북의 손처럼 생기기도 했고, 아강발의 미니어처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굴이나 개불, 성게, 멍게 등과 마찬가지로 처음 먹을 때는 상당히 용기가 필요할 것 같네요.




정약전 선생은 거북손을 오봉호 혹은 보찰굴이라 하면서 패류로 여겼는데, 그 생김새를 “오봉(다섯 개의 봉우리)이 나란히 서 있는데 바깥쪽 두 봉은 낮고 작으나 다음의 두 봉을 안고 있으며, 그 안겨져 있는 두 봉은 가장 큰 봉으로서 중봉을 안고 있다.”라는 회화적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표현을 썼고, 색은 황흑이고 맛은 달다고 기록하였습니다.




거북손의 명칭은 여럿 있는데 울릉도 등지에서는 흔히 보찰(寶刹)이라고도 합니다.

보찰은 불교적 용어로 극락정토를 의미하지요.

불자들의 관념 속에는 사바세계에서 피안의 정토로 건너갈 때 타고 가는 반야용선(般若龍船)이라는 상상의 배가 있습니다.


불자들은 바닷속 용궁도 또 다른 극락정토로 여겼고, 거북이 극락정토로 인도하는 반야용선과 같은 역할을 한다고 믿었지요.

결국 거북이 헤엄을 칠 때, 거북손이 가리키는 곳이 극락정토 즉, 보찰(寶刹)이라 생각했던 겁니다.


해난 사고가 잦았던 바닷가 사람들이 거북손을 먹으며 망자를 위한 주술적 기원을 했다는 상상까지도 해봅니다.




예전에 외국의 유명 잡지에서 거북손(페르세베)이 스페인에서 상당히 인기가 있으며 이를 채취하려다 매년 여러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본 적이 있습니다.

스페인 특히 갈리시아 지방에서도 많이 먹지만, 프랑스나 이태리의 고급식당에도 비싸게 팔려나간다고도 하니, 궁극의 맛을 추구하는 데는 동서고금이 따로 없습니다.




그렇다면 진짜 거북손 맛은 어떨까요?

조개 맛도 아니고 달큰한 개불 맛도 아닙니다. 밍밍함과 짭쪼름의 중간, 딱히 어느 지점이라 할 수 없는 애매한 맛입니다.

버터나 블루치즈를 좀 넣거나 고수 같은 것을 넣어서 찌면 좀 더 색다른 맛이 날 듯도 합니다.


사실 바닷가 사람들이 술안주 삼아 먹거나 찌개에 감칠맛을 낼 때나 넣던 것을 방송에서 벼락스타로 만드는 바람에 이젠 식당의 번듯한 메뉴로 등장했습니다.




이런 열풍 때문에 저 역시 거북손을 소개하면서도 한편으론 남획을 걱정하는 일종의 인지부조화 현상을 겪고 있네요.



관세음‘보찰’!




락희옥

마포본점: 서울 마포구 토정로 262 

02-719-9797 

만재도 거북손 35,000원




거문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권로43번길 26-1 

031-234-6778 

거북손 23,000원




머구리


대전 서구 신갈마로141번길 8 

042-349-0092 

거북손 20,000원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