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임선영 작가의 오늘은 뭐 먹지 돌아서면 생각나 가슴이 콩콩 뛰는 구수한 콩국수




임선영 작가의 오늘은 뭐 먹지

돌아서면 생각나 가슴이 콩콩 뛰는 구수한 콩국수




평범한 세상에서 평범한 삶을 살다가 비범한 국수의 부름을 받는다.

콩국수. 길을 따라가다 만나는 수많은 중국집, 분식집, 칼국수집에서 “콩국수개시” 라는 간판이 내걸리지만 진정한 콩국수를 만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성공보다는 실패로 가득한 콩국수 맛보기는 이내 비릿하거나 어설픈 땅콩 맛 이라는 시련으로 종결을 지었다.

그런데 요즘은 기막히게 구수하여 심장이 콩콩 뛰고 목 넘김 마저 좋은 명품 콩국수와 조우하게 된다.




칼국수집 주인장들은 콩국수의 진가를 알려주는 훌륭한 멘토들이다. 그들은 콩국수의 참맛을 한그릇에 담아내기 위해 보이지 않는 발품과 땀방울로 헌신한다.

콩이 다 여물기도 전에 농가와 계약하여 일 년치 콩을 확보하고 콩을 맛 좋게 삶아낼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해 나간다.


이들은 수많은 실패와 좌절을 거치지만 포기하지 않고 불리고 삶기를 반복하면서 풋내와 비린내가 고소함으로 반전되는 킬링 포인트를 찾아내고야 만다.

이 점이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는 콩국수에 대변화를 만들어 내는 순간이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 이렇게 맛있는 콩국수를 맛볼 수 있을까.

면의 다양성이나 개성을 논하자면 한국의 면 요리는 이태리나 중국에 비길 바 못되지만 이 콩국수 하나는 그 풍미와 식감, 영양면에서 고유성을 인정받을 만 하다.

콩이라는 단일 품종으로 고소함, 감칠맛, 은은한 단맛, 기분 좋은 쌉싸래함이 조화롭게 느껴진다. 이는 뉴크롭 싱글오리진 원두로 내린 스페셜티 커피만큼이나 매력적이다.

게다가 맷돌로 갈아내고 차갑게 식히는 과정에서 빚어지는 크리미한 식감은 어떠한가.

콩의 식물성 단백질과 지질은 생크림이나 버터로 흉내 낼 수 없는 실키한 크림 소스로 재탄생한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국산콩의 진가이다.

이는 훌륭한 콩국수를 만들어 내는 원동력이다.

산이 많은 척박한 땅, 사시사철 변화무쌍한 기후 조건을 견디며 콩은 복합적인 아로마와 풍부한 영양으로 옹골진다. 두부를 만들어 먹고 메주나 청국장을 띄우기도 하는 백태는 콩국수의 가장 좋은 재료다.

가끔 토종콩인 왕태를 섞어 쓰는 곳이 있는데 이는 전분 함량이 높아 더욱 걸죽한 콩국물을 만들어낸다.



‘아람손칼국수’는 올 여름 맷돌 방식의 콩국수에 팥빙수를 결합한 팥빙콩국수를 창작했다.

백태를 삶아 맷돌로 걸죽하고 거칠게 갈아낸 후 물을 섞는 대신 얼음을 동동 띄웠다. 콩국의 중심에는 아주 멋들어지게 삶은 통팥을 올려낸다.


팥의 당도는 낮추고 콩국물에 달콤한 연유를 뿌려 서로 앙숙일 것 같은 두 재료를 끌어안도록 했다. ‘베테랑’은 칼국수가 좌청룡이라면 콩국수는 우백호다.

나노 입자 만큼이나 미세하게 갈아낸 콩국은 얼음을 섞어 초고속으로 휘핑하면서 기포를 삽입하니 바디감이 그만이다.

한입 가득 후루룩 빨아 넣으면 입술에 카푸치노 같은 구름 자욱이 남을 것이다. 크림 파스타를 능가하는 보드럽고 낭만적인 콩국수다.

‘심가네칼국수’는 극단적으로 진실한 콩국수이다. 별다른 기교나 토핑 없이 콩의 순박함에 집중했다.

특히 이곳은 직접 빚는 고기만두를 곁들일 때 맛있고 든든하다.단언컨대 콩국수에 관한 그들의 성공은 아침이면 어김없이 생면을 뽑는 성실함과도 인과관계가 있을 것이다.    


아람손칼국수:

경기 김포시 봉화로167번길 6-9,

031-992-6824,

팥빙콩국수 8000원, 콩들깨칼국수 7000원



베테랑:

서울 서초구 신반포로 176 센트럴시티,

02-6282-1977,

콩국수 9000원, 칼국수 7000원



심가네칼국수: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520,

02-3444-7390,

콩국수 8000원, 손만두 7000원



임선영 음식작가· ‘셰프의 맛집’ 저자 nalgea@gmail.com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