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임선영 작가의 오늘은 뭐 먹지

임선영작가의 오늘은 뭐 먹지

쌀빵에 감긴 콩고기 육즙이 팡팡 터지는 채식버거

 

 

밀가루 빵과 육식에서 자유롭고 싶은 사람들이 요즘 즐겁게 드나드는 곳이 있다.

 

글루텐 프리, 동물성 재료 프리를 주창하는 채식카페와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대국인 미국에서부터 시작된 움직임이 유럽은 물론, 일본, 홍콩, 한국 등의 아시아에서도 확대되면서 전세계적 트렌드로 이어졌다.

빌게이츠가 콩고기와 채식 버거를 생산하는 스타트업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s)에 한화 약 840억원을 투자했고 뒤를 이어 홍콩의 거부 리카이싱도 청쿵그룹 회장도 투자자에 이름을 올렸다.

 

맥도널드에서는 채식버거 “맥비건”을 개발하여 유럽 시장인 스웨덴과 핀란드에 성공적으로 런칭했고 일본의 유명 버거 체인 모스버거도 모든 버거의 패티를 비건 패티로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도 채식 베이커리, 카페가 열풍이다. 홍대와 이태원 일대로 하나 둘 생기다 싶더니 체인점으로 발전하고 SNS기반 온라인 마켓도 거래가 활발하다. 인기의 중심에 있는 채식버거는 과연 무엇으로 만들까.

밀빵 대신 쌀가루로 번을 굽고 육고기 대신 콩고기로 패티를 만든다. 치즈는 코코넛오일이나 캐슈넛오일로 만들어진다.

 

 

밀가루와 고기가 빠진 버거가 과연 맛있을까. 콩고기 버거를 두 손에 감싼 후 이 불신은 순식간에 사그러졌다.

쌀빵은 폭신하니 개운하게 녹았고 잎채소와 토마토, 아보카도와 양파는 입안의 침샘을 상큼하게 터트렸다. 그 안에 뛰어든 숯불향 콩고기. 언양 불고기 못지 않는 감칠맛이 아닌가. 이것이 끝이 아니다.

쫀득하게 녹아든 비건치즈는 입에 짝짝 달라 붙었다. 곁들이는 커피에도 우유가 들어가지 않는다. 진하게 추출된 에스프레소에 소이밀크, 아몬드밀크, 오트밀크가 더해져 고소함과 부드러움이 배가 된다. 소화가 잘 된다는 것은 무엇보다 큰 장점이다.   

 

 

그러나 채식버거도 검토해야 할 문제점이 있다. 콩에서 단백질만 추출했을 때 인체에 유익하게 소화, 흡수되는지, 접착성을 위해 가미된 글루텐은 유해하지 않은지.

존 맥두걸을 비롯한 미국의 영양학자들은 콩고기를 공장에서 생산된 단백질과 첨가물 덩어리라 말하며 “가짜음식” 이라 경고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점이 많은 채식 카페와 베이커리 3곳이 있으니, <야미요밀> 에서는 가장 다양한 채식 버거를 맛볼 수 있다.

이곳은 50여가지의 쌀빵이 만들어 지며 비건 디저트 종류도 다양하다. 식사로 좋은 숯불구이버거는 콩고기가 푸짐해서 하루 종일 든든하다.

<소이로움>은 모녀가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곡물패티버거가 으뜸이다. 서리태를 곱게 다져 떡갈비 반죽하듯 정갈하게 굽는다. 비건 치즈가 녹진하니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통밀번이 기본인데 1천원을 더 내면 글루텐 프리 현미번으로 바꿀 수 있다.

콜럼비아 출신 셰프가 운영하는 <남미플랜트랩>은 콩고기와 비건햄을 넣은 수제 피자가 일품, 병아리콩과 토마토 소스를 잘 활용한 칼초네와 파스타도 일류 레스토랑의 풍미를 뛰어 넘는다. 

 

 

야미요밀

서울 마포구 양화로 7길 6-5,

02-325-0082.

런치세트(숯불구이버거, GMO 프리 감자튀김, 수제청에이드) 7800, 두유라떼 4500

 

 

 

 

 소이로움

서울 종로구 필운대로 41,

02-586-8088. 곡

물패티버거 10000, 포두부볶음국수 9000, 보리커피 3500,

 

 

남미플랜트랩

서울 서초구 방배천로 4안길 55,

02-522-1276. 남미버거칼초네 13000,

비건치즈야채피자 11000, 남미토마토파스타 10000

 

 


임선영 음식작가· ‘셰프의 맛집’ 저자 nalgea@gmail.com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