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한남동 생면 파스타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한남동 생면 파스타

 

최근 식품외식업계에서는 생면을 활용한 면 요리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대중 음식점은 물론 건면의 형태가 일반적이었던 대표적 인스턴트 제품인 라면을 비롯하여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가정간편식(HMR) 시장에서도 생면 형태의 면요리 제품을 앞다투어 내놓고 있다. 건면을 사용한 파스타를 제공하는 곳이 지배적이었던 국내 이탈리안 퀴진들도 직접 뽑은 생면을 사용하는 곳이 많아졌다.

 

건면에 비해 쫄깃한 식감과 깊은 풍미의 생면이 가진 차이점을 구별하여 파스타를 즐기는 높아진 미식 수준의 반영이기도 하며 채산성 보다는 만들어내는 음식의 깊이를 더하고자 하는 셰프들의 노력이 담겨있기도 하다.

 

매일 정성을 다해 만들어내는 신선한 생면 파스타를 만날 수 있는 곳을 레스토랑가이드 <다이어리알>과 함께 찾아가보자.
 

 

보바이갈로(BOH by Gallo)

이탈리아 북부에는 피에몬테라는 지역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이탈리아 여행을 간다고 하면 흔히 듣게 되는 지역은 아니지만 풍요로운 자연 환경으로부터 얻어지는 식재료들이 많아 유럽 내에서는 각지의 미식가들의 방문으로 항상 붐비는 곳이며 손꼽히는 와인 산지이기도 하다.

 

“보바이갈로(BOH by Gallo)” 에서는 미식의 고장 피에몬테 지방의 음식을 제대로 선보인다.

 

레스토랑 네임에 있는 “BOH” 는 이탈리아 사람들이 흥에 겨울 때 표현하는 감탄사인데 이 이름처럼 흥이 있고 감탄이 절로 나올 수 있는 즐거운 요리를 해보고 싶다는 셰프의 소망이 담겨있다.

 

보바이갈로를 이끄는 김나희 셰프는 이탈리아 요리 명문 ICIF 출신으로 이탈리아에 머물던 당시 경험했던 그곳의 요리와 문화를 온전히 전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레스토랑을 운영하게 되었지만 처음부터 요리사의 길을 걸었던 것은 아니다.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활동을 하기도 했던 이력 덕분인지 이곳에서 선보이는 요리는 이탈리아 북부의 감성에 그녀만의 감각이 터치되어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킨다.

 

 

 

 

대표 메뉴는 매장에서 매일 직접 뽑는 생면으로 만든 파스타이다.

매장 한 켠에는 매일 생면을 만들어 내는 공간이 오픈 되어 있어 고객들이 흔히 보기 힘든 파스타 생면의 제면 과정도 볼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생면을 만들어내는 과정은 100%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고 많은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지만 건면 파스타에 비해 더욱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며 소스를 잘 머금어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기에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한다.

 

제대로 된 이탈리아의 맛을 전달하기 위해 이 생면이 단단하게 중심을 잡고 있는 셈이다.

피에몬테의 대표적인 파스타인 따야린 면을 사용한 `해산물 비스큐 소스 따야린’은 진한 새우 비스큐 소스로 맛을 내고 신선한 새우와 조갯살의 식감까지 더해져 풍부한 바다의 향을 담아낸다.

 

더욱 깊이가 있는 정통 이탈리아 파스타를 맛보고 싶다면 버터 베이스의 `아뇰로띠’ 를 추천한다.

 

아뇰로띠는 손으로 친 파스타 반죽에 다진 돼지고기와 쇠고기, 쌀 등을 넣은 만두 모양의 파스타인데 반죽의 식감과 그 속에 채워진 재료가 어우러져 특유의 맛과 향을 가지고 있으며 버터의 담백함과 육류 및 쌀의 묵직함이 더해져 산도와 바디감이 있는 바롤로 와인과 함께 즐기면 훌륭한 밸런스를 이룬다.

 

 


 

효율성과 타협하지 않고 시간과 정성을 들인 생면 파스타를 만들어 내는 이곳의 또 다른 요리도 궁금해 진다면 풍미가 가득한 마늘버터 베이스에 촉촉하고 부드러운 갑오징어와 감자가 곁들여져 제공되는 `버터 소스의 구운 갑오징어와 감자’ 도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제철 식재료를 활용하여 고객의 취향에 맞게 4가지 요리가 제공되는 `셰프맘대로’ 라는 오마카세 코스도 선보이고 있으니 단골 삼아 자주 방문하고 싶은 나만의 공간을 찾고 있었던 이들에게 안성맞춤인 장소이다.

 


 

맛있는 음식을 더욱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와인을 빼놓을 수 없다. 보바이갈로는 고객의 취향 및 음식과의 궁합을 세심하게 맞춰 줄 까다롭게 엄선 된 50여종의 잘 짜여진 와인리스트를 선보인다.

 

동일 상권 대비 가성비는 덤이다. 저녁 9시만 지나도 와인과 함께 셰프가 만든 제대로 된 요리를 눈치보지 않고 주문할 수 있는 마땅한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인데 야근 후에도 부담 없이 들를 수 있도록 늦은 시간 까지 이곳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이 되면 테라스 석은 경쟁이 치열해진다고 하니 짧지만 아름다운 계절인 가을이 지나기 전에 서둘러 방문해 보자.  

 

위치 한남오거리 리첸시아와 독서당로 사이 골목에 위치

메뉴 해산물 비스큐 소스 따야린 2만 5000원, 아뇰로띠 2만 3000원

영업시간 (화-토)(점심)11:30-15:00 (저녁)17:00-24:00 (일)11:30-22:00 (월 휴무)

전화 02-793-8885

 

 

 

도우룸

100% 수제 파스타 면을 전문으로 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면을 만드는 도우룸을 오픈하여 보는 즐거움을 높였으며 매일 그날 사용할 파스타를 자가 제면해 수분이 풍부하고 쫄깃한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모든 파스타 메뉴는 각자의 고유한 모양과 소스를 갖고 있으며 파스타 뿐 아니라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스페셜 디쉬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탄생한 이탈리안 디쉬를 만나볼 수 있다.

 

인기 메뉴로는 마늘 버터 소스 베이스에 새우가 얹어진 검고 긴 파스타 면이 특징인 오징어 먹물 카펠리니와 블랙 올리브와 트러플 오일, 샐러리 퓌레가 얹어진 쫀득한 식감이 일품인 구운 감자 뇨끼 등이 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 797-20 2층

오징어 먹물 카펠리니 2만 3000원, 구운 감자 뇨끼 2만 8000원

(점심)11:30-15:00 (저녁)18:00-22:00

02-535-9386

 

 

 

Terra13

이탈리아 출신 산티노 소르티노 셰프의 레스토랑으로 개성이 강하고 차별화 된 맛의 이탈리아 정통 파스타를 만나볼 수 있다.

 

블랙 트러플과 페스토 파케리는 신선한 타임으로 만든 크림과 진한 블랙 트러플의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이 곳의 시그니처 메뉴.

 

신선한 생면 트라네테와 올리브 오일 소스 베이스에 신선한 조개로 맛을 낸 봉골레 베라치, 매일 신선하게 만드는 스페셜 라구 파스타 등 이탈리아 전통 스타일의 요리에 국내 각지에서 공수한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하여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낸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50-8 1층

블랙 트러플과 페스토 파케리 3만 5000원, 봉골레 베라치 2만 8000원 

(점심)12:00-15:00 (저녁)17:30-22:30 

02-546-6809

 

 

 

쿠촐로 오스테리아

마니아 층을 두껍게 쌓아가고 있는 김지운 셰프의 캐주얼한 분위기의 이탈리안 선술집.

 

잘 짜여진 와인 리스트와 다양한 주류를 식재료에 대한 깊은 이해를 통해 탄생시킨 트랜디한 이탈리안 요리와 함께 즐길 수 있다.

 

한입 씩 먹기 좋은 안주 요리도 훌륭하지만 방문한 고객들의 대부분이 주문하는 것은 바로 수제 트러플 소스와 이탈리아 북부지방 스타일로 만든 트러플 타야린과 볼로냐 지방 전통 파스타인 화이트 라구 홈메이드 타야린 이다.

 

 

서울 용산구 용산동2가 45-13 

트러플 타야린 3만 3000원 , 화이트 라구 홈메이드 타야린 2만 7000원 

18:00-01:00 

02-6083-0102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