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R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공릉동 경춘선 숲길 옆 골목

지금 당장 들러야 할, EAT 플레이스

공릉동 경춘선 숲길 옆 골목

 

 

 

 

 

공릉동을 지나던 경춘선은 오랜 기간 철도로 단절돼 슬럼화가 심각한 지역이었으나 서울의 도시재생 프로젝트로 숲길 공원이 조성되면서 유동인구를 만들어 냈고 공원길을 따라 카페와 맛집, 소매점 등이 자리잡기 시작했다.

새롭게 조성 된 숲길 공원은 동네 이름을 따 `공트럴파크’로 불리며 국내 대표 외식 상권으로 자리잡은 연남동과 비슷한 입지 여건으로 향후 더욱 큰 상권으로 발전할 전망이 큰 지역이다.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철길과 사시사철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는 산책로, 공원의 양 옆으로 천천히 걸어 다니며 구경하기 좋은 연립 〮 단독 주택을 개조한 이색적인 소규모 매장들이 생겨나며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공릉동 최초의 근린생활 상권으로 주목 받고 있는 공릉동 경춘선 숲길 옆 골목으로 레스토랑가이드 <다이어리알>과 함께 찾아가보자.

 

 


썬릿(Sunlit)

경춘선 숲길 양 옆으로 난 골목길은 지역 거주민 위주에서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여성 혹은 연인들로 확장되어 주요 소비 연령대가 낮아지며 이들의 취향을 저격할 차별화 된 컨셉의 가게들이 눈에 띈다.

이 곳의 레스토랑과 카페들은 여느 대형 상권처럼 휘황찬란한 불빛을 밝히며 밤낮없이 북적대는 분위기가 아니라 따스한 햇살아래 한가로이 산책을 즐기고 간단한 식사를 하거나 커피를 마시며 여유로운 낮 시간을 보내기에 적합하다.

 

 

대부분의 가게들은 바로 앞에 가야만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작은 간판을 내걸고 있어 걷다가 발견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리고 이곳에 푸른 숲과 철길이 내려다보이는 레스토랑 `썬릿’이 건강한 빵과 식재료로 만든 브런치를 선보이며 여유로운 공트럴파크에서의 시간을 완벽하게 완성시킬 준비를 하고있다.

 


 

썬릿에 들어서면 베이지톤의 내부와 널찍한 간격의 테이블, 음식이 조리되는 오픈 바만이 간결하게 배치되어 있어 깔끔한 스튜디오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매장의 이름처럼 전면 유리로 비치는 햇살이 매장을 가득 채워 따뜻하고 편안한 인테리어의 일부가 되도록 하였다.

 

실제로 SNS를 통해 공릉 맛집을 검색 하면 썬릿의 사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흔히 `인스타 감성’이라고도 하는 방문하고 사진을 찍고 공유를 하고 싶어 하는 요소는 젊은 층을 타겟으로 한 음식점의 인테리어를 구성하는 중요한 포인트인데 그러한 니즈를 정확하게 충족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아이디어는 광고마케팅 영역을 수학한 오너 김동희 대표와 디자인을 전공한 그의 누나의 합작품이다. 매장의 인테리어는 물론 가구, 식기에 이르는 작은 요소까지 세심하게 취향과 의도를 반영하였다.

 


 

썬릿의 음식도 절로 카메라로 인증샷을 찍고 싶은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하트모양 반죽에 소금을 뿌려 구워 낸 독일 전통 빵인 브렛첼 샌드위치는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 매장에서 손수 반죽과 숙성의 과정을 반복하여 구워 낸 브렛첼은 일반 샌드위치 빵보다 단단하고 밀도감이 있어 그 자체로도 훌륭한 식사가 된다.

 

 

샌드위치의 속을 채우는 재료는 햄과 치즈, 신선한 채소와 아삭한 식감의 사과, 직접 만든 홀그레인 머스타드 스프레드로 마무리하여 담백하고 산뜻함으로 가득 채워 묵직한 빵과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프랑스 및 유럽에서 식사로도 많이 즐기는 키쉬는 타르트 쉘에 원하는 재료를 넣어 구워 먹는 가정식 메뉴인데 달걀을 주 재료로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빵의 결이 살아 있는 바삭한 타르트 틀 속에 직접 만든 치킨 바질 페스토와 블랙 올리브, 썬드라이 토마토, 그뤼에르, 에담 두 가지 치즈를 채워 구워 내 이국적인 풍미를 자랑한다.

 

 

그리고 투데이 샌드위치는 제철 식재료를 사용해 다양한 형태와 맛으로 선보이며 자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언제나 새로운 기대감을 준다.

제대로 썬릿의 브런치를 즐기기 위해서는 사이드 메뉴로 주문 가능한 스프를 꼭 세트로 맛보기를 권한다. 물을 한 방울도 넣지 않고 만든 진한 양송이 스프와 토마토 크림 스프는 음식을 만드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기본을 지킨 맛이다.

 


 

김동희 대표는 썬릿이 단순히 음식을 판매하기 위한 곳 만이 아니라 앞으로 자신의 카페나 레스토랑을 오픈하고 싶은 청년들을 고용하여 실질적인 창업 계획을 세우고 훈련할 수 있는 배움의 장이라고도 말한다.

그는 실제로 소자본 창업을 하고자 하는 청년들을 위해 매장 오픈 전반에 대한 기획과 컨설팅을 하기도 하는데 수익의 목적이 아닌 새로운 것을 생각해 내고 구체화 시키는 작업이 너무나 즐겁기 때문이라고.

 

 

특별한 어느 날이 아닌 일상 속에서 편하게 자주 만나고 싶은 요리를 선보이는 경춘선 숲길 옆 썬릿에서 정성들인 건강한 한끼 식사와 함께 따뜻한 오후 햇살을 만끽하는 여유를 즐겨보자.  

      

위치 서울시 노원구 공릉로 27길 8 2층

메뉴 썬릿’s 샌드위치 7000원, 키쉬 7000원

영업시간 (매일) 12:00-20:00 (목 휴무)

전화 02-948-9380

 

 

 

 

던모스

공트럴파크 카페 투어를 계획 중이라면 절대 빼놓아선 안 될 핫 플레이스.

빈티지 소품샵을 연상케 하는 감성 가득한 인테리어로 힙스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인기 디저트 메뉴는 던모스 만의 페어링으로 탄생시킨 고소한 풍미의 촉촉한 다쿠아즈와 시즌에 따라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까눌레.

 

진한 홍차 향이 가득한 밀크 티는 클래식한 얼그레이 부터 과일, 꽃차와의 블랜딩을 통해 다양하게 선보인다. 알록달록한 밀크 티와 접시에 앙증맞게 담겨 나오는 디저트는 절로 휴대폰 카메라를 켜게 만든다.   

 

   

서울 노원구 공릉동 320-107 1층

밀크티 4500원, 다쿠아즈 3000원 

(매일)12:00-22:00 (목 휴무) / 070-7769-0804

 

 

일상다반

일본의 한적한 골목길에 있는 소박한 메시야(めしや)를 연상케 하는 외관. 문을 열고 들어서면 식사를 하는 손님들로 가득 메워져 한적한 공릉 철길 분위기와 사뭇 다른 풍경을 연출한다.

 

이름처럼 일상 속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일본 가정식을 선보이는데 신선한 연어 뱃살과 무순을 특제 간장에 적셔 밥과 함께 먹는 연어뱃살덮밥인 사케도로동이 인기이다. 보양식으로 제격인 우나기 벤토와 면 요리인 나가사키 짬뽕 등 가볍게 식사할 수 있는 일본 가정식 메뉴뿐 아니라 사케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자카야 메뉴도 수준급이다. 

 

 

서울 종로구 공릉동 504-28

사케도로동 1만2000원, 나가사키 라멘 9000원

(점심)11:30-15:00 (저녁)17:00-22:00 (일 휴무)

02-971-0666

 

 

플랫커피

가까운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며 여유롭고 소박한 삶을 지향하는 현상을 뜻하는 킨포크(Kinfolk) 적 감성을 추구한다면 플랫 커피를 방문해 보자.

 

주택의 구조를 크게 변형시키지 않고 자연스럽게 꾸며진 각각의 공간은 사장님의 취향이 세심하게 반영된 듯 하다. 프릳츠 커피, 커피 리브레 등 최고의 로스터리에서 엄선한 신선한 스페셜티 커피를 만나볼 수 있으며 커다란 에스프레소 큐브가 들어간 플랫 화이트 큐브도 인기.

 

부드러운 머랭에 노른자를 올린 플랫 토스트와 매일 따뜻하게 구워내는 스콘 등 가볍게 식사할 수 있는 메뉴도 준비되어있다.

 

 

 

서울 노원구 공릉동 349-8 1층 

플랫 화이트 4000원 , 플랫 토스트 4000원

(매일)11:00-22:00 (월 휴무)

070-8614-8747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페이스북트위터